제4회 이호철통일로문학상 보도자료 > 새소식 | 이호철통일로문학상
새소식
NEWS
새소식

제4회 이호철통일로문학상 보도자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호철통일로문학상 작성일20-12-15 14:44
조회48회 댓글0건

본문

- 제4회 이호철통일로문학상 -
본상 아룬다티 로이, 특별상 김혜진 선정
- 본상 수상작가 아룬다티 로이, 온라인 기자간담회 11/10(화) 개최
- 시상식 내년으로 연기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제4회 이호철통일로문학상’ 본상 수상자로 인도의 아룬다티 로이를, 특별상 수상자로 김혜진 작가를 각각 선정하였다.
‘이호철 통일로 문학상’은 은평구에서 50년 동안 작품 활동을 해오신 통일문학의 대표 문인인 (故) 이호철 작가의 문학활동과 통일 염원의 정신을 기리고, 향후 통일 미래의 구심적 활동을 지향하고자 2017년 은평구에서 제정한 문학상이다.
은평구는 2019년 11월부터 2020년 9월까지 제4회 수상 작가를 선정하기 위하여 운영위원회 8회 개최하여 심사와 토론을 통해 수상 작가를 선정하였다.
본상 수상 작가로 선정된 아룬다티 로이 작가는 인도 출신의 소설가이면서 시민운동가이다. 그는 주로 종교, 악습, 카스트제도, 계급에 의한 갈등과 차별을 주제로 약자를 배제하는 자유시장을 비판하는 내용을 주요 저서인 「작은 것들의 신」(문학동네, 2016)과 「지복의 성자」(문학동네, 2020)에 담았다. 치열한 문제의식을 담은 인도 역사를 평화로 희구하였던 점에서 ‘이호철’작가의 문학정신을 계승하는 데 적합하다고 사료되어 본상으로 선정되었다.
특별상을 수상한 김혜진 작가는 주요 저서인 「9번의 일」(2019)이라는 소설을 통해 신자유주의 시대의 엄혹한 경제 현실을 치밀하게 성찰하고 자신의 삶을 지탱하는 내적 투쟁의 치열함을 보였다. 우리 사회의 계층적 양극화 양상을 역설적으로 인간 행복의 참다운 모습으로 가르쳐주는 묘미를 더해주고 있다.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2020년 11월 10일(화) 14시에 한국프레스센터 기자 회견장 19층에서 ‘제4회 이호철 통일로 문학상’ 본상 수상 작가와의 온라인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시상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향후 상황 예측이 어려워 내년도 ‘제5회 시상식’과 동시 개최할 예정이다.
은평구청 관계자는 "이호철 통일로 문학상’이 평화와 화합의 가치를 확산하고 문학인들의 안정적 창작활동을 유지하는 버팀목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앞으로도 지속적인 성원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은평구청 문화관광과(☎02-351-6502~7)로 문의하면 된다.
* 주요 신문사 보도자료
“예술의 정치 배제 안돼, 픽션은 현실보다 깊은 진실”
경향신문 문주영기자
기사보기
“난 사회운동가 아냐, 그저 펜으로 갈등에 맞설 뿐”
조선일보 백수진기자
기사보기
“내가 사는 세계에 대해 글 쓰는 게 작가의 할 일이죠”
한겨레 최재봉기자
기사보기
“이호철통일로문학상에 아룬다티 로이”
연합뉴스 이승우기자
기사보기
“아룬다티 로이, 이호철통일로문학상 본상”
서울신문 이슬기기자
기사보기
아룬다티 로이 “갈등, 완전히 사라질 수 없어, 상대 이해하려는 노력 필요”
뉴스1 이기림기자
기사보기
아룬다티 로이 “분쟁은 계속될 것.. 상대에 대한 이해 중요”
이데일리 김은비기자
기사보기
아룬다티 로이 “민족주의, 혐오·배제 아닌 사랑과 연결돼야”
뉴시스 임종명기자
기사보기
아룬다티 로이 “나는 싸우는 작가, 함께 세계의 무게중심 바꾸자”
여성신문 이세아기자
기사보기
이호철통일로문학상 수상자 로이, 간디는 인종차별주의자
청년투데이 장효남기자
기사보기